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AI(인공지능)로 나만의 맞춤 기상 관측소 만든다
이름 관리자 작성일 2020.02.26 조회수 1224

AI(인공지능)로 나만의 맞춤 기상 관측소 만든다

-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특정지역 온도추정 경진대회개최 -

- 출연연민간기업AI 연구진 손잡고 공공데이터 가치 창출 앞장 -

- 31()부터 온라인 접수, 수상작 427() 발표 -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은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데이터 사이언스 플랫폼 기업 데이콘(대표 김국진), 인공지능 연구자 커뮤니티 AI프렌즈(대표 유용균)와 함께 31일부터 공공 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AI 알고리즘 개발 대회를 개최한다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특정지역 온도추정 경진대회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지원하는 차세대 공공기술 발굴 네트워크 사업의 일환으로 개최된다.   

 

참가자들은 기상청이 제공하는 공공 데이터와 기계연이 제공하는 특정 지역의 온도 데이터를 활용해 AI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데이콘이 성능을 분석해 순위를 결정한다. 선정결과는 427() 데이콘 홈페이지에 발표한다 

 

대회는 온라인으로 진행되어 지역과 관계없이 참가할 수 있다. 대회 최종 결과 1100만 원, 270만 원, 330만 원 총 2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기계연 신뢰성평가연구실은 대전지역에서 3개월 간 측정한 실내외 19곳의 온도 데이터를 제공한다. 연구팀은 20195월부터 기계연구원 자체연구사업의 하나로 기상청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옥외구조물 온도추정방법을 개발하고 있다 

 

기계연 백동천 선임연구원은 개별 시설물의 온도는 기상 관측소에서 측정한 것과 차이가 커 실제 생활에 도움이 되기 위해 더욱 정확한 정보가 필요하다이번 대회를 통해 기상청 공공 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온도 추정 기술이 더욱 발전하여 사람들에게 맞춤형 온도 이력을 제공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회 주최단체인 인공지능 연구자 커뮤니티 AI프렌즈의 유용균 대표 (한국원자력연구원 박사)최근 AI 기술 발전에는 누구나 참여해서 경쟁하는 플랫폼의 역할이 컸다이번 경진대회를 계기로 커뮤니티 중심의 AI 연구 생태계가 더 활성화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데이콘 김국진 대표는 국지 지역의 온도는 기상청 기상 관측소에서 측정하는 광범위한 온도와는 다르기 마련이라며 날씨에 민감한 사업에 종사하는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국지 지역 온도추정 알고리즘이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데이콘 홈페이지(https://dacon.io)에서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