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상상 속 미래의 병원을 현실로, 기계연-원자력의학원 스마트 병원 구축 첫걸음
이름 관리자 작성일 2018.11.15 조회수 1753

- 11 15() 기계연  한국원자력의학원 MOU -
- 스마트 병원 플랫폼 구축으로 국내 의료산업 지원·국민 의료서비스 확대 기여 협력 -




환자가 병원에 들어오면 이전 진료기록을 확인해 자동으로 접수하고, 동선을 관리하는 환자 돌봄 로봇을 활용해 불필요한 대기시간 없이 진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 기본적인 검사에 필수적인 채혈 자동화부터 검사 후 보관을 위한 냉장 장치 이동까지 원스톱 자동화를 통해 불필요한 검사 오류 없는 안전한 병원. 한국기계연구원이 미래의 스마트 병원을 현실로 만들기 위한 노력에 첫발을 뗀다.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과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김미숙)은 11월 15일(목) 서울 원자력의학원 본원에서 스마트 병원 시스템 구축과 첨단 의료기기 개발을 위해 협력키로 하고 MOU를 체결한다.


스마트 병원 플랫폼 구축을 위해서는 환자의 진단과 검사에 필요한 시설을 최적화하는 자동화 솔루션을 비롯해 장비 및 검체, 시약을 이송하기 위한 트랙 모듈 기술 등을 개발해야 한다.


현재 국내 병원의 자동화는 사물인터넷과 모바일 ICT 기술에 초점이 맞춰져 기존 정보를 디지털화하는 ‘디지털 병원’의 개념에 머물러 있다. 또 관련 핵심 플랫폼 기술을 다국적 기업이 독과점하고 있어 국내 기업이 기술 개발 및 시장 진출에 도전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두 기관은 미래형 스마트 병원 플랫폼 핵심 기술과 시스템 개발 사업을 공동으로 수행하고, 향후 기계연 대구융합기술연구센터에 미래형 스마트 병원 플랫폼 테스트 베드 시설도 구축할 예정이다.


스마트 병원 플랫폼이 구축되어 복잡하고 다양한 병원 내 작업이 자동화되면 수작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예방할 수 있고, 물류관리 효율도 향상되는 등 환자 중심의 고효율 병원 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계연은 대구융합기술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신속 정확한 진단 자동화 시스템, 의료 서비스 소외지역 환자를 위한 원격 초음파 진단 로봇, 하지 절단 환자를 위한 스마트 로봇 의족 등 의료기계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원자력의학원도 지난 7월 ‘과학기술특성화 병원 육성’ 미래 전략을 밝히며 스마트 병원 구축, 국가 바이오 헬스케어 R&D의 임상 실용 허브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한국기계연구원 박천홍 원장은 “미래형 스마트 병원 플랫폼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 구현에 협력하여 국내 의료 산업의 스마트 병원 산업 진출을 지원하겠다”며 “스마트 병원 플랫폼 보급으로 많은 국민들에게 정확하고 빠른 의료 서비스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김미숙 원장은 “한국기계연구원과 국내 스마트 병원 플랫폼 구축 협력을 시작으로, 과학기술특성화병원을 바탕으로 출연연들의 바이오 분야 국가 연구개발사업이 국민 삶을 향상시킬 수 있는 실용화 성과로 이어지도록 연결고리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